토피아 매거진

금감원 핀테크 지원 기능 확대 개편
금융감독원이 핀테크 전담 협의·조정기구를 출범시켰다.

금융 전 영역에 걸친 핀테크 현안을 공유해 혁신 금융상품과 서비스를 타권역으로 빠르게 확산시키기 위해서다.

금융감독원은 21일 핀테크 관련 원내 최고 협의·조정기구인 '핀테크 전략협의회'를 출범했다. 협의회 의장을 맡은 유광열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이날 서울 마포 창업허브를 방문해 첫 회의를 개최했다. 은행·중소서민금융, 자본시장·회계, 보험·금융소비자보호 등 금융권 각 분야를 각각 총괄하는 부원장 3인과 핀테크지원실 등 핀테크 관련 핵심부서 관계자가 모두 참석했다.

다수 금융권역에 걸친 핀테크 이슈를 협의·조정하고 핀테크 관련 대응상황을 점검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지난해 2월 금감원 내 신설한 핀테크지원실의 기능을 전사 단위로 확대 개편했다.

특히 금융감독 등 규제와 기술을 결합한 레크테크(Reg-tech) 분야 활성화 방안 마련에 집중할 방침이다. 금감원도 빅데이터 기반 통합감독시스템을 구축해 민원인의 음성정보 등 비정형데이터를 모두 집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핀테크 전략협의회 출범은 금융업권 구분 없이 종합·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사 단위 논의 기구의 필요성 때문이다.

유관 부서 국장급으로 구성된 실무논의기구에서 사전 협의를 거쳐 전략협의회가 요청할 경우 부원장 협의회를 가동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레그테크 등 금융 분야 신사업 육성에 집중하는 동시에 핀테크 업계 차원에서의 바람직한 업무 관행 정착과 소비자보호 관련 직업 윤리 확보 등도 함께 추진한다.

협의회는 지난해부터 가동 중인 '핀테크 현장자문단'과 협력도 강화한다. 자문서비스를 제공한 핀테크 기업을 다시 방문해 애로사항과 추가 자문 필요사항을 재확인하는 관계형 자문서비스를 지속하고, 금융혁신서비스 지정대리인 시행에 따른 멘토링도 제공할 계획이다.

유 수석부원장은 “핀테크 산업과 연관효과가 큰 레그테크, 금융보안, 소프트웨어(SW) 개발 업체 등이 안착하고 성장하도록 토대를 조성하겠다”며 “특히 레그테크에서는 관련 분야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 방안을 마련하고 관련 산업의 육성과 진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

기사출처: 전자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