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피아 매거진

"여윳돈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로 관리해볼까"
최근 기준금리 인하로 예적금 금리가 떨어지면서 목돈을 굴릴만한 마땅한 수단이 없는 가운데 핀테크 플랫폼을 이용해 재테크를 나서는 이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핀테크 플랫폼은 투자, P2P금융 등 다채로운 분야에서 각기 다른 매력으로 투자자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두나무투자일임이 운영 중인 주식 투자 서비스 플랫폼 맵플러스는 기존 억 단위 이상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투자일임을 대중화한 서비스다. 최소 100만원의 여윳돈만 있다면 전문가로부터 자산 관리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ETF 상품은 50만원부터 가능하다. 특히 모바일로 계약이 가능해져 누구나 손쉽게 가입할 수 있으며 신청부터 투자까지 모든 단계를 원스톱으로 진행할 수 있다. 투자자들은 대형 자산운용사와 투자자문사 15개곳이 제공하는 30여개의 투자상품 중 원하는 전략을 쇼핑하듯 골라 맞춤형 운용을 맡길 수 있고 자신의 자산규모, 투자금액 등도 휴대폰으로 손쉽게 변경할 수 있다.

투자 수익률, 기간, 대상 등을 자유롭게 선택하는 것과 동시에 중금리 이상을 목표로 한 재테크를 하고 싶은 투자자들에게는 P2P금융이 주목받고 있다. P2P금융이란 은행 등 전통 금융기관을 거치지 않고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대출자 및 투자자를 직접 연결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대표적으로 어니스트펀드는 평균 수익률 연 11.97%를 기록 으로 2019년 7월 말 기준 누적 5400억원 규모의 투자상품을 운영 중이다. 공인인증서 등의 복잡한 절차 없이도 어니스트펀드 홈페이지에서 1분만에 간편하게 투자회원이 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